[골프매거진] FJ,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 도약 선언

0

0

http://community.footjoy.co.kr/archives/12497복사

mainSTEP INTO THE NEXT BIG THING
FJ,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 도약 선언

FJ(풋조이)는 세계적인 골프 브랜드입니다. 그 중심에 선 골프화와 골프장갑은 수십년에 걸쳐 미국 PGA 투어 사용률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런 FJ가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로 도약을 선언했습니다. FJ 2015 SS 쇼케이스 현장은 FJ의 미래를 대변한 자리였습니다.

PGA 투어 골프화 사용률 1위(약 70년), 골프장갑 사용률 1위(약 30년)를 기록 중인 FJ의 2015 시즌 화두는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 도약’입니다. FJ가 말하는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이 물음에 답이 되어줄 FJ 2015 SS 쇼케이스 현장을 찾았습니다. 때는 지난 3월4일, 장소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자리한 ‘드레스가든’입니다.

FJ? No.1 골프화, 골프장갑 브랜드
FJ의 도약을 살펴보기 전에 FJ가 걸어온 길을 짚어봅니다. 현재 FJ는 넘버원 골프화, 넘버원 골프장갑 브랜드로 평가 받습니다. 이는 투어에서, 골프용품시장에서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 물론 골퍼가 아닌 일반인 시각에서는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를 압도하는 FJ라는 존재가 의외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아는 빅 브랜드가 규모면에서 한참 아래 브랜드인 FJ를 추격하는 양상은 납득이 쉽지 않아서 입니다. 이에 대해 FJ는 ‘오직 골프만을 생각하는 브랜드’가 넘버원 자리에 오른, 지킬 수 있는 배경으로 설명합니다.

FJ는 지난 150여년 골프화만 생산해온 골프화 전문 브랜드입니다. 오랜 역사에서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는 기능성이 뛰어난 골프화를 만들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골프만을 생각하고, 골프만을 위한 제품을 제공해온 결과물이 넘버원 골프화 브랜드인 셈입니다. 골프장갑과 골프웨어도 마찬가지입니다. 골퍼 입장에서 가장 골퍼 친화적인 제품을 만들었기에 골퍼들로부터 ‘선택 1순위’로 꼽히게 됐습니다. 특히 투어 선수들은 최고의 기량을 펼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FJ를 높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sub1FJ의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는 무엇?
넘버원 골프화, 골프장갑 브랜드 FJ가 말하는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FJ가 걸어온 길을 되짚어볼 때 대대적인 변화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탓이기도 했습니다. 물음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FJ의 SS 쇼케이스 현장을 살폈습니다.
이전의 신제품 발표 때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준비된 상황도 그랬지만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되자 특히 그랬습니다. 수년 전부터 유행인 스티브 잡스의 프레젠테이션 형태는 예년과 다름없이 접목됐지만 그 외에 뭔가 색다름이 한 가득이었습니다.
제품을 진열, 살필 수 있는 전시장 분위기를 탈피한 공간이 이색적이었습니다. 길게 뻗은 무대와 이를 둘러싼 계단식 의자는 패션쇼를 예상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FJ 봄여름 신상품 웨어와 골프화, 골프장갑, 액세서리 등으로 멋을 낸 모델들이 런웨이를 걸으며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분명 과거와 다른 모습이었고, FJ가 말하는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 도약을 이해하는 실마리였습니다. 

과거와 다른 준비, 과정을 좀 더 세세히 들여다보면 몇 가지 꼽을만한 특징이 있습니다. 우선 화려한 컬러의 도입입니다. 지금까지 FJ는 골퍼 친화적인 제품 생산에 주력해왔습니다. 골퍼의 경기력 향상에 초점을 맞췄기에 시대를 초월하는 디자인, 컬러, 패션감은 후순위로 밀렸습니다. 그렇다고 기능성 외적인 부분이 형편없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만큼 경기력 향상에 우선순위를 둔 브랜드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원색의 컬러로 제품을 돋보이게 한 부분은 FJ의 신선한 변화로 다가왔습니다.
 
의류의 라인업을 다양하게 가져간 것도 눈에 띕니다. FJ는 셔츠와 팬츠, 레인웨어, 윈드재킷 등 골프 라운드에 필수인 의류에 정통한 브랜드입니다. 이 부분에서는 가히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전 연령대의 골퍼를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 컬러를 접목한 의류에 FJ 로고가 더해져 이색적이었습니다. 이번 시즌 처음 선보이는 세련된 체크패턴의 팬츠, 젊은 감각의 후드재킷, 활용도 높은 베스트, 반바지와 그래픽 라운드 티셔츠까지 컬렉션이 한층 풍부해졌습니다. 패션쇼 런웨이를 통해 신제품을 소개한 점도 주목할 부분입니다. 골퍼에게 필수인 골프웨어의 기능성 외에 패션웨어로서 FJ의 진로를 예상케 합니다. 

실제 이날 쇼케이스에 골프담당기자뿐만 아니라 패션담당기자들이 다수 초청됐다는 점이 이를 방증합니다.
아웃도어의류, 스포츠의류의 골프웨어시장 진출은 정통골프웨어 브랜드인 FJ에게 도전이자 위기인 상황입니다. 그런데 FJ는 이 시점에 도전자들의 분야(패션,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웨어 등)로 영역을 넓혀가는 반전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FJ가 말하는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로 도약이 이를 의미한다는 점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sub2FJ의 변화, 그 중심에 선 제품
쇼케이스 2부는 새로워진 FJ, 즉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를 주제로 제작된 FJ 신제품 전시장을 둘러보는 것으로 꾸려졌습니다. 런웨이를 수놓은 형형색색의 FJ 웨어부터 골프화, 골프장갑으로 전시장이 채워졌습니다. 이 가운데 이목을 끈 제품이 하이퍼플렉스(HyperFlex) 골프화와 스펙트럼(Spectrum) 골프장갑입니다.
 
5월 출시 예정인 하이퍼플렉스는 여섯 가지 컬러로 제작됐는데 이전의 FJ 골프화와 비교했을 때 더욱 밝고, 강렬한 컬러와 패턴이 특징입니다. 발 윗부분을 편안하게 감쌈과 동시에 안정적인 스윙을 가능케 하는 FJ의 혁신적인 소재가 사용됐습니다. 특히 디자이너들이 FJ 본사가 있는 미국 보스턴의 명소인 ‘레너드 P. 자킴 벙거힐 다리(Leonard P. Zakim Bunker Hill Bridge)’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독특하고 애슬래틱한 거미줄 모양의 디자인이 눈에 띄입니다. 그리고 FJ의 기술력이 응집된 탄탄한 쿠셔닝과 아웃솔 디자인까지 FJ의 과거, 현재, 미래가 더해진 골프화라 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올해 새롭게 출시되는 스펙트럼 골프장갑은 그동안 FJ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컬러를 채택해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모두 22종(남 11종, 여 11종)으로 구성돼 FJ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입니다. 이전과 다른 다양한 컬러를 도입했지만 FJ 골프장갑의 뛰어난 기능성은 여전합니다. 손바닥 부분에 카브레타 가죽을 사용해 그립감을 높인 것부터 부드러운 착용감까지 FJ만의 그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FJ는 SS 쇼케이스를 통해 토털 퍼포먼스 브랜드로 도약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FJ는 골프에 집중해온 정신이 최고의 골프 브랜드 자리에 오르고, 그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설명합니다. 어쩌면 새로운 분야로 영역을 넓혀가는, 변화를 추구하는 현재의 모습은 그 정신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골프에 집중하는 골퍼들의 선택에 ‘다양성’을 더해준 것 입니다, 이 또한 골퍼를 향한 FJ의 자세와 정신으로 높이 평가할 수 있지 않을까요.

글 | 류시환

COMMENT

글 목록